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ad54

영화 <미 비포 유> “내 인생 최고의 6개월을 선물한 그녀! 에밀리아 클라크, 샘 클라플린 주연”

기사승인 2020.07.09  07:28:18

공유
default_news_ad1
<사진 출처=네이버 영화>

[한국강사신문 한상형 기자] 오늘 9일(목) 12시 45분부터 15시 5분까지 스크린에서 영화 <미 비포 유(Me Before You)>가 방송된다.

2016년 6월 1일 개봉된 테아 샤록 감독, 에밀리아 클라크, 샘 클라플린 주연, 매튜 루이스, 제나 콜먼, 찰스 댄스, 바네사 커비, 자넷 맥티어, 조안나 럼리 조연의 <미 비포 유(Me Before You)>는 관람객 평점 8.78, 네티즌 평점 8.49, 누적관객수 945,172명을 기록한 110분 분량의 멜로·로맨스영화다.

네이버 영화가 소개하는 <미 비포 유> 속으로 들어가 보자.

“이별을 준비하는 마지막에 나타난 짜증나는 여자. 내 평생 최고의 6개월을 선물했다!”

6년 동안이나 일하던 카페가 문을 닫는 바람에 백수가 된 루이자(에밀리아 클라크)는 새 직장을 찾던 중 촉망 받던 젊은 사업가였던 전신마비 환자 윌(샘 클라플린)의 6개월 임시 간병인이 된다. 루이자의 우스꽝스러운 옷, 썰렁한 농담들, 속마음을 그대로 드러내는 얼굴 표정이 신경 쓰이는 윌. 말만 하면 멍청이 보듯 두 살짜리처럼 취급하고 개망나니처럼 구는 윌이 치사하기만 한 루이자. 그렇게 둘은 서로의 인생을 향해 차츰 걸어 들어가는데.

<사진 출처=네이버 영화>

영화 <미 비포 유(Me Before You)>는 2012년 출간된 조조 모이스의 영국 소설 『미 비포 유(Me Before You)』를 원작으로 제작된 작품이다. 영화 <미 비포 유>는 로맨스 특유의 재미와 감동적이고 울림을 준다. 끝없는 유머와 가벼운 대화, 가족과 젊은 남녀의 이야기를 통해 우리의 삶에 대해, 인간의 본질에 대해, 그리고 세상에 대해 생각해보는 작품이다.

2009년 영국의 작은 시골 마을, 스물여섯 살인 루이자(에밀리아 클라크)는 마을에 하나밖에 없는 카페에서 6년째 웨이트리스로 일하고 있다. 그러던 어느 날 갑자기 카페 문을 닫는다는 일방적인 통보를 받고 직장을 잃는다. 하루하루 백수로서의 삶에 몸서리치는 그녀에게 마지막으로 주어진 기회는 ‘사지마비환자의 6개월 임시 간병인’. 그녀는 최저임금을 훨씬 웃도는 시급을 받기 위해 울며 겨자 먹기로 간병인으로서의 삶을 시작한다.

<사진 출처=네이버 영화>

익스트림 스포츠를 즐기고, 맹수들의 싸움터 같은 M&A의 세계에서 자신의 자리를 확고히 하던 젊은 사업가 윌 트레이너(샘 클라플린). 그는 택시 사고 이후 ‘C5/6 사지마비환자’가 되었다. 시간이 흐를수록 남자는 자신이 무엇을 원하는지 알게 되었다. 이런 비참한 삶을 정리하는 가장 좋은 방법이 무엇인지도 명확해졌다. 그런데 짜증나는 여자가 나타났다. 루이자 클라크, 남자의 마지막 6개월에 전혀 예상치 못했던 변수가 생겼다.

ad56

한상형 기자 han@lecturernews.com

<저작권자 © 한국강사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ad45
default_main_ad3
ad34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4
set_P1
default_side_ad3
ad44
ad5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