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ad54

용산구, 청년·중장년 일자리 지원 ‘패션의류제작 취업과정’ 무료 운영

기사승인 2020.06.06  21:40:00

공유
default_news_ad1

[한국강사신문 이미숙 기자] 서울 용산구(구청장 성장현)가 2020년 구 일자리기금 민관협력 지원사업의 하나로 6월 23일부터 9월 18일까지 3개월 간 ‘패션의류제작 취업과정’을 운영한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및 경기침체로 어려움을 겪는 청년·중장년 구직자를 지원하기 위해서다.

교육시간은 240시간(월~금, 오전 9시 30분~오후 1시 30분)이며 교육내용은 ▲인체계측 ▲사이즈설정 ▲샘플 패턴 제작 ▲재단 및 봉제 ▲샘플 패턴 수정 ▲완제품 상태확인 및 품질관리 등 의류제작사업 전반이다.

교육은 ㈜서울정보문화(대표 윤상일) 부설 서울디지털직업전문학교(한강대로 254)에서 주관한다. 직업훈련 전문기관 서울정보문화는 1971년 설립 이래 50년에 걸쳐 생활외국어회화, 패션의류제작, 전산세무회계 등 기술교육 노하우를 구축해 왔다.

정원은 20명이다. 용산구 거주 구직자라면 누구나 참여할 수 있으며 교육은 수강료, 교재비, 실습재료비 포함 전액 무료로 이뤄진다. 오는 20일까지 서울디지털직업전문학교 홈페이지(www.sdc.or.kr)로 신청하면 된다.

과정 80% 이상 출석 수강생에게는 수료증을 지급, 취업 연계를 이어갈 예정이다.

<사진출처=용산구청>

용산구 관계자는 “단순히 교육에서 그치지 않고 협력사를 통해 취업 알선을 지원한다”며 “수강생 20명 중 16명(80%) 이상을 취업시키는 게 목표”고 말했다.

용산구 일자리기금 민관협력 지원사업은 청년·40대를 주 타깃으로 하는 일자리 사업이다. 전문 기관 공모를 통해 사업을 선정, 올해 패션의류제작 취업과정 외 ‘신변보호사 자격취득’, ‘에어컨설치 유지보수 기술인력 양성’, ‘신임경비 교육과정’을 함께 운영한다.

용산구는 2018년 ‘서울특별시 용산구 일자리기금 설치 및 운용 조례’를 제정·공포했다. 원래 계획(2022년)보다 앞당겨 지난달 110억원 규모로 기금 조성을 마무리했으며 민관협력 지원사업 외 청년기업 저금리(0.8%) 융자사업도 기금을 통해 진행하고 있다.

성장현 용산구청장은 “청년 구직자, 경력단절여성, 은퇴 베이비부머 등 새출발을 원하는 이들을 위해 패션의류제작 취업과정을 운영한다”며 “구민 취업률을 높일 수 있도록 구가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ad56

이미숙 기자 Kus12suk@naver.com

<저작권자 © 한국강사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ad45
default_main_ad3
ad34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4
set_P1
default_side_ad3
ad44
ad5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