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ad54

제9회 세계문화예술교육 주간, 비대면 사회에서의 문화예술교육의 발전적 방향 모색

기사승인 2020.05.22  18:30:00

공유
default_news_ad1
2019 ‘제8회 세계문화예술교육 주간’ 현장 모습 <사진출처=문화체육관광부>

[한국강사신문 한상형 기자] 문화체육관광부(장관 박양우, 이하 문체부)는 한국문화예술교육진흥원(원장 이규석, 이하 교육진흥원)과 함께 5월 25일(월)부터 29일(금)까지 ‘제9회 세계문화예술교육 주간’을 개최한다고 밝혔다.

‘세계문화예술교육 주간’은 2011년 유네스코 총회에서 우리 정부가 발의한 ‘서울어젠다: 예술교육 발전목표’가 만장일치로 채택되어, 매년 5월 넷째 주를 ‘세계문화예술교육 주간’으로 선포함으로써 시작됐다. 올해로 9회째를 맞는 이번 문화예술교육주간에서는 코로나19 이후 비대면 사회에서의 문화예술교육의 방향과 과제 등을 짚어볼 예정이다. 특히 이번에는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온라인 홍보 캠페인과 온라인 공개 토론회를 중심으로 행사를 진행한다.

< ‘펭수×헨리×꿈의 오케스트라’ 홍보 캠페인, 누리소통망 행사로 다양한 문화예술교육 콘텐츠 확산>

세계문화예술교육 주간과 ‘꿈의 오케스트라’ 10주년을 맞이해 한국교육방송공사(EBS) 연습생 ‘펭수’와 꿈의 오케스트라 홍보대사 ‘헨리’가 문화예술교육의 인식을 확산하는 캠페인에 동참했다.

꿈의 오케스트라는 한국형 ‘엘 시스테마(El Sistema)’로 불리며 2010년에 시작한 오케스트라 교육 지원 사업으로 소외계층을 포함한 아동·청소년들이 주체적이고 상호 협력적인 문화예술 활동을 통해 성장하고 문화예술교육을 향유할 수 있도록 한다. (엘 시스테마: 1975년 베네수엘라 빈민가 아이들을 위해 만든 음악교육 프로그램으로 마약, 폭력 등 각종 위험에 노출되어 있던 아이들에게 음악을 가르쳐 비전과 꿈을 심어주고 사회의 변화를 추구함.)

문체부와 교육진흥원은 한국교육방송공사(EBS)와 협력해 ‘펭수’와 ‘헨리’, ‘꿈의 오케스트라’ 단원들이 문화예술교육 현장에서 만들어 내는 다양한 일화들을 영상으로 제작해 공개한다. ‘펭수×헨리×꿈의 오케스트라’ 협업 영상 콘텐츠는 5월 22일(금)과 25일(월) 오후 7시 45분, 한국교육방송공사(EBS) '자이언트 펭티브이(TV)'에서 만나볼 수 있다.

5월 25일(월)부터 6월 5일(금)까지 ‘내 곁의 문화예술교육’ 온라인 기획 행사도 진행한다. 참가자들은 자신들이 추천하고 싶은 온·오프라인 문화예술교육 콘텐츠를 누리소통망(SNS)으로 소개하고 공유하면 된다. 이를 통해 다양한 문화예술교육 콘텐츠가 확산될 것으로 보인다.

< ‘온라인 문화예술교육(5. 27.)’, ‘문화예술교육 공론화 쟁점(5. 29.)’ 등 전문가 토론 >

이번 주간에는 전문가 토론회가 두 차례에 걸쳐 온라인으로 생중계된다. 5월 27일(수)에 열리는 1차 토론회에서는 코로나19 확산에 따른 ‘온라인 문화예술교육의 현황과 정책 제언’을 주제로 온라인 기반 문화예술교육의 현황과 사례, 미래 온라인 문화예술교육 생태계 구축과 활성화 방안 등에 대해 의견을 나눌 계획이다.

5월 29일에 열리는 2차 토론회에서는 문화예술교육 공론화 과정에서 논의된 핵심 쟁점(이슈)을 다룬다. 문체부는 교육진흥원과 함께 지난해 10월부터 ‘문화예술교육 공론화 추진단*’을 운영하며 문화예술교육 영역별 현장 쟁점을 논의하고, 문화예술교육 체계를 전환하기 위해 마련한 실행계획을 정책에 반영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 문화예술교육 공론화 추진단 : 문화예술교육 현장·학계의 외부 전문가(22명), 문체부 및 교육진흥원 담당자(8명) 등 총 30인으로 구성된 민관협의체. ‘학교’, ‘사회’, ‘기반’, ‘창의성·융합’ 분과 및 ‘지역’ 전문가 연계.)

이번 토론회에서는 추진단의 각 분과장들이 문화예술교육의 개념에 대한 담론과 코로나19 이후의 방향성, 학교 문화예술교육과 창의성, 지역 현장 중심의 문화예술교육 생태계 조성 등에 대해 의견을 펼친다.

온라인 공개 토론회는 교육진흥원 공식 유튜브와 페이스북에서 생중계로 볼 수 있으며, 댓글을 통해 공개 질의를 할 수도 있다.

문체부 정책 담당자는 “코로나19의 여파로 올해 세계문화예술교육 주간 프로그램이 다소 축소되어 아쉽지만, 온라인을 통해 문화예술교육의 의미와 즐거움이 잘 전달되기를 바란다.”라며, “문화예술교육이 코로나19로 비대면 교육 중심으로 이루어지며 큰 전환기를 맞고 있다. 빠르게 변화하는 환경에서 문화예술교육의 가치와 의의를 공론화하고 선제적으로 대응해 나가겠다.”라고 밝혔다.

이번 주간 행사에 관한 자세한 내용은 ‘2020 제9회 세계문화예술교육 주간’ 공식 누리집(http://www.arteweek.kr)에서 확인할 수 있다.

※ ‘온라인 문화예술교육(5. 27.)’, ‘문화예술교육 공론화 쟁점(5. 29.)’ 등 전문가 토론

< 온라인 토론회Ⅰ>

ㅇ (일시/장소) 5.27.(수) 13:00~14:30/ EBS스튜디오 EBS e-class
  - 온라인 중계(SNS 라이브), 영상 VOD 서비스(6월)
ㅇ (주제) ‘온라인 문화예술교육의 현황과 정책 제언’
  - (1부) 미래교육을 위한 온라인 문화예술교육에 대한 고찰
  - (2부) 미디어‧시각/공연예술 분야 온라인 기반 교육 현황과 사례
  - (3부) 온라인 문화예술교육 생태계 구축과 활성화 방안
ㅇ (발제자) 백령(경희대 문화예술경영학과 겸임교수), 김석범(한국예술교육학회장), 양지연(한국예술경영학회장), 조은아(경희대 후마니타스칼리지 교수), 김창환(한국교육개발원 연구위원)

< 온라인 토론회 Ⅱ>

ㅇ (일시/장소) 5.29.(금) 13:30~15:00/ EBS스튜디오 EBS e-class
  - 온라인 중계(SNS 라이브), 영상 VOD 서비스(6월)
ㅇ (주요내용) ‘문화예술교육 전환을 위한 특별 대담’
  - 문화예술교육 개념에 대한 담론과 코로나19 이후의 방향성
  - 학교 문화예술교육과 창의성
  - 지역 현장 중심의 문화예술교육 생태계 조성 등
ㅇ (참여자) 문화예술교육 공론화 추진 단장 및 분과장
  - 좌장 : 이동연(한국예술종합학교 전통예술원 교수)
  - 토론 : 박소연(안양대학교 교양학부 교수/학교분과장), 정민룡(광주 북구문화의집 관장/사회분과장), 추미경((사)문화다움 대표/기반분과장), 신정원(한국예술연구소 책임연구원/융합분과장), 임학순(가톨릭대학교 미디어기술콘텐츠학과 교수)

ad56
 

한상형 기자 han@lecturernews.com

<저작권자 © 한국강사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ad45
default_main_ad3
ad34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4
set_P1
default_side_ad3
ad44
ad5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