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이한상 전 사장의 고백] KBS 다큐인사이트 모던코리아 재방송 "삼풍백화점의 붕괴 이유는?"

기사승인 2020.02.09  11:15:00

공유
default_news_ad1
<사진=KBS 다큐 인사이트>
[한국강사신문 김장욱 기자] 오늘 9일(일) 15시 55분 KBS1에서 '다큐인사이트‘ <모던코리아 - 시대유감, 삼풍>이 재방송된다. 지난 6일에 방송된 KBS1 ‘다큐 인사이트 <모던코리아 - 시대유감, 삼풍>편 속으로 들어가 보자.
 
25년 전, 1995년 6월 29일 오후 5시 57분. 강남 서초의 한복판에서 최고급 백화점이 무너진다. 502명이 죽고 937명이 부상을 입은 6.25 이후 최대의 참사. 한 달 가까이 TV를 통해 생중계되었던 대한민국의 국가적 트라우마 삼풍백화점 붕괴. 과연 이 백화점의 붕괴는 어디에서부터 시작한 걸까.
 
<모던코리아 - 시대유감, 삼풍>은 당시 삼풍백화점이 붕괴된 직접적 원인 뿐 아니라 붕괴의 배후에 있는 시대적 풍경에 주목한다. 25년 만에 처음으로 카메라 앞에서는 전 삼풍백화점 사장 이한상 씨의 입을 통해 삼풍의 성장 역사를 들여다본다.
 
이한상 씨의 이야기 속 등장하는 불도저, 강남, 아파트, 백화점 등 삼풍 발전의 키워드는 대한민국의 현대사를 관통한다. 이한상 씨가 이야기하는 삼풍의 역사는 KBS의 살아있는 아카이브 자료와 만나 대한민국 성장역사의 뒷모습을 생생하게 드러내준다.
 
<모던코리아 - 시대유감, 삼풍>은 삼풍백화점의 붕괴부터 사고의 수습과정을 다양한 증언으로 재구성한다. 전 삼풍백화점 사장, 유가족, 사건 담당 검사, 경찰관, 구조대장, 간호사, 전 삼풍백화점 직원, 삼풍주유소 사장, 특별대책점검반 건축사 등 사고와 관련된 현장에 있었던 다양한 관계자들의 이야기를 통해 이 사고의 시작과 끝을 드러내준다.
 
<사진=KBS 다큐 인사이트>
KBS의 자료실에 있었던 방대한 아카이브는 이들의 증언을 뒷받침해주며 당시 우리 사회는 이러한 거대한 비극을 어떻게 받아들였는지, 그리고 그 수습과정은 어떠했는지를 보여준다. 벌써 25년 전임에도 불구하고 묘하게 기시감을 지니는 영상들은 우리 사회가 지금 어디까지 온 것인지 무표정하게 묻는다.
 
참사 25년 뒤의 가해자와 피해자
<모던코리아 - 시대유감, 삼풍>은 전 삼풍백화점 사장 이한상 씨와 삼풍백화점 참사 유가족이 서로에게 메시지를 전할 기회를 제공한다. 참사의 가해자와 피해자. 그들이 25년 만에 주고받은 메시지는 어떤 것이었을까. 이는 방송에서 확인할 수 있다. 
 
<모던코리아 - 시대유감, 삼풍>은 오늘 9일(일) 15시 55분 KBS1에서 재방송된다.
ad45
 

김장욱 기자 together@lecturernews.com

<저작권자 © 한국강사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48
ad51
ad52
default_news_ad3
ad37
ad41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ad39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ad45
default_main_ad3
ad34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4
set_P1
default_side_ad3
ad44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