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2019 여의도 불꽃축제] 서울세계불꽃축제의 명당·시간·위치·주차·교통통제 상황은?

기사승인 2019.10.05  10:26:00

공유
default_news_ad1
한화와 함께하는 서울세계불꽃축제 <사진=한국관광공사>

[한국강사신문 이미숙 기자] 한화는 '한화와 함께하는 서울세계불꽃축제2019'를 오늘(5일) 오후 7시 20분부터 8시 40분까지 여의도 한강공원에서 개최한다고 밝혔다.

2019 여의도 불꽃축제는 바쁜 매일을 살아가는 시민의 일상에 즐거움을 선사하기 위해 한화그룹에서 2000년부터 사회공헌 사업으로 꾸준히 진행해 온 대한민국 최고의 축제이다. 매년 100만 명이 몰려드는 행사로 세계적인 수준의 불꽃 전문 기업들이 초청되어 여의도의 밤하늘을 무대로 환상적인 불꽃 연출을 선보이며, 주간에도 다채로운 부대행사가 진행된다.

불꽃 쇼를 연출하는 한화는 올해 서울세계불꽃축제의 관람 포인트로 원효대교를 꼽았다. 별똥별이 떨어지는 모습을 연출해 '유성 불꽃'을 선보일 예정이라고 밝혔다. 원효대교에서는 수면 위로 흘러내리는 '나이아가라 불꽃'을 포함해 '글자 불꽃'과 '싸이키 불꽃' 등을 연출할 계획이다.

<사진=(주)한화>

불꽃쇼에는 한국, 스웨덴, 중국 등 3개국이 참여한다. 중국팀 '써니'사가 '별이 빛나는 밤(The Starry Night)'를 주제로 영화 쿵푸팬더의 'Hero' 등 음악에 맞춰 웅장한 불꽃을 20분 동안 선보인다. 스웨덴팀 불꽃쇼는 예테보리스(Goteborgs)가 '북쪽의 색(Color of the North)'을 주제로 아바의 'Lay All Your Love on Me' 등 경쾌한 음악과 함께 불꽃쇼를 펼친다.

불꽃축제의 피날레는 한국팀 한화가 오후 8시부터 40분 동안 '가장 빛나는 날(The Shining Day)'이라는 주제로 4막에 걸친 불꽃 쇼를 진행된다.

1막은 ‘별 헤는 밤(A night for Counting Stars)’라는 연출에 맞게 별빛을 나타내는 불꽃 쇼가 진행된다. 12인치 타상 불꽃으로 시작을 알리고, 원효대교에서 'SHINING' 글자 불꽃과 나이아가라 불꽃, 'SATURN' 모양의 타상 불꽃이 연출된다. 2막 ‘추억이 쏟아지는 하늘(Memory of Stars)’에서는 원효대교에서 마인, 코멧 등의 단발 불꽃을 사용해 각 별들이 하늘에서 물결을 타고 리드미컬하게 떨어지는 듯한 불꽃이 연출된다.

3막 ‘가슴에 품은 빛(A Heart Full of Light)’은 다채로운 삶을 레인보우 컬러로 표현해 사랑과 슬픔 등 다양한 감정을 담은 불꽃쇼가 펼쳐진다. 불꽃에서 퍼져 나오는 다양한 색이 63빌딩에 반사되어 더욱더 환상적인 연출을 보여준다. 4막 마지막 피날레는 가장 빛나는 오늘 ‘Shining day’를 표현하는 오렌지 컬러의 화려한 불꽃쇼가 연출된다.

올해 여의도 불꽃축제에 한국팀이 사용하는 음악은 박효신 별시, 방탄소년단(BTS) 작은 것들을 위한 시, 라라랜드 OST Mia & Sebastian’s Theme, 가디언즈 오브 더 갤럭시 OST Come And Get Your Love, 어반자카파 서울밤, 위대한 쇼맨 OST Never Enough 등이 사용된다.

<한화와 함께하는 서울세계불꽃축제2019>는 ▲13:00~18:00 불꽃 Atelier 전시 및 시민참여 프로그램, ▲19:00~19:20 개막식, ▲19:20~19:35 중국팀 불꽃쇼, ▲9:40~19:55 스웨덴팀 불꽃쇼, ▲20:00~20:40 한국팀 불꽃쇼, ▲20:40~ 21:30 : 불꽃 애프터 쇼 등의 시간 순서로 진행된다.

서울세계불꽃축제 2019를 가장 잘 즐길 수 있는 명당은 불꽃축제 주최사인 한화그룹은 이촌 한강공원과 선유도공원, N서울타워 전망대를 관람을 위한 최적의 장소로 꼽았다.

한화와 함께하는 서울세계불꽃축제를 관람할 때에는 일교차가 큰 가을밤을 대비해 감기에 걸리지 않도록 꼭 겉옷과 무릎 담요 차가운 바닥에 앉지 않도록 푹신한 돗자리를 준비한다. 불꽃 쇼 진행 중에는 필수 조명을 제외한 조명이 소등되고, 전 관람 구역에 인파가 몰려 편의시설까지의 이동이 어려우실 수 있다. 간식이나 물 등은 집 근처에서 미리 챙기는 것이 좋다.

어린이와 노약자는 많은 인파 속에서 순간적으로 길을 잃기 쉽다. 반드시 보호자를 동반하고, 헤어졌을 시를 대비해 미아방지 팔찌 또는 보호자 연락처를 몸에 지니도록 한다. 시민들의 안전한 관람을 위하여 14시 이후에는 자전거 및 인라인의 통행을 제한한다.

불꽃지도 <사진=한화와 함께하는 서울세계불꽃축제2019 홈페이지>

여의도 한강 시민공원은 별도의 주차지원은 되지 않다. 행사 당일에는 인근 지역의 도로 상황이 매우 혼잡하며 불법주정차에 대한 집중 단속이 있을 예정이다. 63빌딩 앞 여의도 한강공원 주차장은 완전히 폐쇄된다, 부득이 자가용을 이용하게 되실 경우 먼저 인근의 주차 가능 구역을 확인하는 것이 좋다.

교통 통제로 인한 혼잡으로 여의도 불꽃축제 방문 시에는 지하철이나 버스 등 대중교통을 이용하는 것이 좋다.

지하철은 ▲5호선 여의나루역 (3번 출구에서 243m), ▲9호선 샛강역 (3번 출구에서 1.5km), ▲1호선 대방역 (6번 출구에서 2km), ▲5,9호선 여의도역 (5번 출구에서 1.3km), ▲1호선 신길역 (1번 출구에서 2.2km), ▲5호선 마포역 (4번 출구에서 2.4km), ▲4호선 이촌역 (4번 출구에서 4.4km) 등을 이용하면 된다. 단, 여의나루역은 행사 종료 후, 안전을 위해 관람객 밀집도에 따라 약 1시간가량 임시 폐쇄되니 인접 역 이용해야 한다.

버스는 ▲마을버스(영등포 10, 영등포 11), ▲시티투어 파노라마코스, ▲경기버스(10, 108, 1002, 700, 7007-1), ▲지선버스 5534, 5615, 5618, 5633, 5713, 6623, 7611, 7613, 2016, ▲간선버스(260, 261, 262, 360, 461, 662, 753)를 이용하면 된다. 여의동로 교통 통제 시간에는 여의도 중학교 정류소, 63빌딩 정류소에 정차하지 않고 노선을 우회 할 수 있다. 우회 노선을 미리 확인해야 한다.

한편, 10월 5일 토요일 저녁 7시 유튜브 채널 ‘한화TV’에서 SBS FM 붐붐파워의 DJ MC 붐의 진행으로 불꽃축제를 생중계한다. 생중계는 다양한 장소에서 다양한 카메라 앵글로 좀 더 다채로운 불꽃을 실시간으로 보여주고 한화 불꽃 전문가가 출연하여 불꽃에 대한 다양한 이야기로 현장에서 느낄 수 없는 즐거움을 선사할 예정이다.

ad45
 

이미숙 기자 Kus12suk@naver.com

<저작권자 © 한국강사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48
ad51
ad49
default_news_ad3
ad37
ad41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ad39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4
set_P1
default_side_ad3
ad44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