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오늘 전국날씨] 기상청 날씨누리, 22일(일) 11시 30분 레이더영상에 따른 태풍경로(현재위치)·강수량

기사승인 2019.09.22  12:00:00

공유
default_news_ad1
기상청 전경 <사진=한국강사신문>

[한국강사신문 한상형 기자] 기상청 날씨누리는 오늘 22일(일) 11시 30분 레이더영상에 따른 전국의 기상 현황과 전망을 발표했다.

< 태풍 현황과 전망 >

o 제17호 태풍 '타파(TAPAH)'는 오늘(22일) 09시 현재 중심기압 970hPa, 중심 부근 최대풍속 126km/h(35m/s), 강도 강의 중형 태풍으로 서귀포 남쪽 약 250km 부근 해상에서 시속 28km/h로 북북동진하고 있고, 내일(23일) 09시경에는 독도 동북동쪽 약 220km 부근 해상으로 이동할 것으로 예상된다.

o 이 태풍의 영향으로 전국이 흐리고 대부분 지역에 비가 내리고 있으며, 특히, 태풍특보가 발효 중인 제주도와 남부지방에는 시간당 20~30mm 이상의 매우 강한 비가 내리는 곳이 있다. 또한, 제17호 태풍이 북상함에 따라 우리나라 부근으로 기압경도가 매우 커지면서 도서지역과 제주도, 남해안, 경상동해안에는 순간풍속 70~125km/h(20~35m/s)의 매우 강한 바람이 부는 곳이 있으며, 동해남부해상와 남해상, 제주도전해상에는 유의파고 5~9m의 매우 높은 물결이 일고 있다.

< 기온 현황 및 전망 >

<사진=기상청>

< 주요 지점 누적강수량 현황(21일부터 22일 11시까지, 단위: mm)>

- 제주도: 어리목(제주) 544.5 제주 257.7 성산(서귀포) 227.2

- 전라도: 광양백운산 197.5 순천 136.8 정읍 114.8

- 경상도: 지리산(산청) 228.5 함양군 151.0 구미 123.6

- 충청도: 가곡(영동) 106.5 추풍령 96.5 금산 95.5

- 강원도: 원덕(삼척) 90.0 태백 67.3 정선군 52.0

- 경기도: 점동(여주) 52.0 안성 48.0 이천 36.5

주요 지점 최대순간풍속 현황(21일부터 22일 11시 현재, 단위: m/s(km/h))으로 지귀도(제주) 37.3(134.3) 간여암(여수) 35.4(127.4) 서이말(거제) 30.3(109.1) 고산 29.9(107.6)이다.

주요지점 유의파고/최대파고 현황(22일 11시 현재, 단위: m)으로 서귀포 8.3/13.3 마라도 6.9/11.1 거제도 5.6/8.5 거문도 5.4/9.0이다.

<사진=기상청>

오늘과 내일은 태풍에 동반된 발달한 구름대의 영향과 지형적인 영향까지 더해지면서 강원영동과 경상도, 전남, 제주도를 중심으로 시간당 50mm 이상(일부 지역은 시간당 80mm 이상)의 매우 강한 비와 함께 100~250mm(경상동해안과 제주도 400mm 이상)의 매우 많은 비가 내리는 곳이 있겠으니, 산사태나 저지대 침수, 하천 범람 등 비 피해가 없도록 철저히 대비해야 한다.

또한, 제주도와 남해안, 동해안에는 내일(23일) 오전까지 최대순간풍속은 125~160km/h(35~45m/s), 일부 높은 산지나 도서지역은 180km/h(50m/s)가 넘는 매우 강한 바람이 부는 곳이 있겠고, 그 밖의 지역에서도 최대순간풍속 55~110km/h(15~30m/s)로 바람이 매우 강하게 불면서 강풍 또는 태풍특보가 확대 발표되겠으니, 시설물 피해 및 안전사고, 농작물 낙과 등 강풍 피해가 없도록 각별히 유의해야 한다.

한편, 내일(23일)까지 전국에 강한 비와 바람으로 인해 차량운행에 지장이 있겠으니, 교통안전에 각별히 유의하기 바라며, 또한, 많은 비와 매우 강한 바람으로 항공기 운항에 차질이 있을 수 있으니 이용객들은 사전에 운항정보를 확인해야 한다.

현재, 서해중부해상과 동해중부해상에는 풍랑특보, 그 밖의 전해상에는 태풍특보가 발효 중이며, 내일(23일)까지 바람이 55~110km/h(15~30m/s)로 매우 강하게 불고 최대 10m 이상의 매우 높은 물결이 일겠고, 동해중부해상에도 오늘 밤에 태풍특보로 변경되겠으니, 항해나 조업하는 선박은 각별히 유의하기 바라며, 선박들은 사전에 안전지대로 대피해야 한다.

또한, 매우 높은 물결이 해안가나 방파제를 넘을 수 있으니, 해안가 저지대 침수와 시설물관리, 안전사고 등에 각별히 유의해야 한다.

ad45
 

한상형 기자 han@lecturernews.com

<저작권자 © 한국강사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48
ad51
ad49
default_news_ad3
ad37
ad41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ad39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4
set_P1
default_side_ad3
ad44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