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한국 국가대표 축구일정] 2022 카타르 월드컵 2차예선에서 대한민국 대표팀, 투르크메니스탄을 2대 0 승리

기사승인 2019.09.11  05:20:00

공유
default_news_ad1
<사진=대한축구협회>

[한국강사신문 한상형 기자] 대한축구협회(KFA)는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한국남자축구국가대표팀이 2022 카타르 월드컵 아시아지역 2차예선의 첫 단추를 잘 꿰어냈다고 밝혔다.

대한민국 남자축구국가대표팀은 10일 밤 11시(한국시간) 투르크메니스탄 아슈하바트의 쾨펫다그스타디움에서 열린 투르크메니스탄과의 1차전에서 2-0 승리를 거뒀다. 밀집수비를 펼친 투르크메니스탄을 상대로 전반전 나상호, 후반전 정우영이 골을 터트렸다.

벤투 감독은 지난 5일 열린 조지아전과 달리 이미 검증된 선수들을 선발로 내세웠다. 백스리에서 백포로 전술 또한 달라졌다. 골키퍼는 김승규가 맡았고 김진수, 김영권, 김민재, 이용이 백포를 이뤘다. 그 앞에는 정우영이 섰고, 2선에는 중앙에 이재성, 황인범, 양 측면에 손흥민, 나상호가 섰다. 황의조는 원톱을 맡았다. 포메이션은 4-1-4-1에서 4-4-2를 오갔다.

한국은 시작부터 경기를 주도했다. 전반 8분과 11분 황의조가 연이어 슈팅 기회를 잡았으나 아쉽게 무위에 그쳤다. 선제골은 전반 13분 나상호의 발끝에서 나왔다. 이용이 오른쪽 측면에서 크로스를 올렸고, 투르크메니스탄 수비수를 맞고 나온 공을 나상호가 밀어 넣었다. 나상호는 이로써 A매치 8경기 만에 데뷔골을 기록했다.

전반 중반 들어 몇 차례 투르크메니스탄에 공격 기회를 내준 한국은 위기를 잘 넘겨냈다. 다시 주도권을 찾아낸 뒤 추가골을 노렸으나 플레이는 쉽게 풀리지 않았다. 전반 39분에는 이용의 크로스를 김진수가 슈팅으로 연결해 골망을 흔들었으나 핸드볼 파울이 선언됐다.

후반전에도 한국은 계속해서 추가골을 노렸다. 그러나 한국의 플레이에 적응한 투르크메니스탄의 수비가 안정감을 찾은데다 몇 차례 한국의 패스 실수가 나오면서 투르크메니스탄에 공격권을 내주기도 했다. 벤투 감독은 나상호를 빼고 권창훈을, 황의조를 빼고 김신욱을 투입하며 변화를 줬다.

답답함이 깨진 것은 후반 37분이었다. 프리킥 기회에서 정우영이 강한 오른발 직접 슈팅으로 골을 성공시켰다. 2점 차로 점수가 벌어지면서 한국은 보다 편안하게 남은 시간 동안 리드를 지킬 수 있었다.

<2022 카타르 월드컵 아시아지역 2차예선 1차전>

- 대한민국 2-0 투르크메니스탄

- 득점 : 나상호(전13), 정우영(후37)

- 출전선수 : 김승규(GK), 김진수(후40 홍철), 김영권, 김민재, 이용, 정우영, 이재성, 황인범, 나상호(후21 권창훈), 손흥민, 황의조(후36 김신욱)

ad45
 

한상형 기자 han@lecturernews.com

<저작권자 © 한국강사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48
ad51
ad49
default_news_ad3
ad37
ad41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ad39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4
set_P1
default_side_ad3
ad44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