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영화 <검은 사제들> “김윤석·강동원 주연, 선택된 자들이 소녀를 구하다!”

기사승인 2019.08.13  19:40:00

공유
default_news_ad1
<사진=네이버 영화>

[한국강사신문 한상형 기자] 오늘 13일(화) 20시 50분부터 23시까지 영화채널 슈퍼액션에서 영화 <검은 사제들>이 방송된다.

2015년 11월 5일 개봉된 장재현 감독, 김윤석, 강동원 주연의 <검은 사제들>은 관람객 평점 8.55, 네티즌 평점 8.31을 받았으며, 누적관객수 5,443,232명을 기록한 108분 분량의 미스터리영화다.

영화 <검은 사제들>은 서로 다른 목적지로 향하는 수많은 인파들로 붐비는 도심 한복판, 화려한 불빛 뒤편의 어두운 골목에 선 두 사제가 조용히 움직이기 시작하면서 이야기가 시작된다. 2015년 서울, 바로 우리 곁에 특별한 능력을 갖추고 비밀스런 임무를 수행하는 사제가 존재한다는 독창적 상상력을 바탕으로, 한 소녀를 구하기 위해 위험 속으로 뛰어든 그들의 이야기를 신선하고 과감한 스타일로 그려낸 작품이다.

영화 제작진은 <타짜>, <도둑들>의 상대를 압도하는 카리스마, <거북이 달린다>, <완득이>의 인간적이고 친근한 매력, <추격자>, <극비수사>에서의 드라마를 이끄는 묵직한 존재감 등 다양한 매력으로 관객을 쥐락펴락하는 최고의 연기파 배우 김윤석의 활약이 돋보인다고 밝혔다.

<사진=네이버 영화>

<검은 사제들>에서 소녀를 구하겠다는 신념 하나로 모두의 반대와 의심을 무릅쓴 사제이자 교단으로부터 문제적 인물로 낙인 찍힌 ‘김신부’로 분한 김윤석은 비범하지만 현실적이고, 거칠지만 인간적인 입체적 매력의 캐릭터를 완성해냈다. 특히 김윤석은 사제 역을 맡아 수많은 자료와 책을 찾아보고 실제 사제에 대해 관찰하며 캐릭터에 대해 고민하는 노력을 통해 실제 우리 곁에 존재할 법한 현실적 매력의 특별한 캐릭터를 탄생시켰다.

김윤석이 “선과 악이 공존하고 보수적인 동시에 정감 넘치는 양면의 모습을 모두 가진 배우”(장재현 감독)로 더없이 완벽한 캐스팅이었다면, 강동원은 “동물적인 감각, 복합적인 감정을 다 표현해낼 수 있는 배우”(장재현 감독)로 ‘최부제’ 캐릭터에 힘을 불어넣었다.

<사진=네이버 영화>

주연을 맡은 김윤석은 1968년 부산시에서 태어났고, 1988년 연극 <욕망이라는 이름의 전차>로 데뷔한 탤런트 겸 영화배우다. 영화로는 <암수살인>, <1987>, <남한산성>, <당신, 거기 있어 줄래요>, <검은 사제들>, <극비수사>, <쎄시봉>, <타짜-신의 손>, <해무>, <화이: 괴물을 삼킨 아이>, <도둑들>, <남쪽으로 튀어>, <완득이>, <황해>, <전우치>, <거북이 달린다>, <추격자>, <즐거운 인생>, <타짜>, <천하장사 마돈나> 등이 있다.

수상경력으로 2018년 제39회 청룡영화상 남우주연상, 2018년 제54회 백상예술대상 영화부문 남자 최우수 연기상, 2012년 제3회 올해의 영화상 남우주연상, 2008년 제4회 대한민국 대학영화제 남우주연상, 2008년 제7회 대한민국 영화대상 남우주연상 외 다수가 있다.

<사진=네이버 영화>

주연을 맡은 강동원은 1981년 부산광역시에서 태어난 영화배우 겸 모델이다. 한양대학교 ERICA캠퍼스 기계공학과를 졸업했으며, 2003년 MBC 드라마 '위풍당당 그녀'로 데뷔했다. 영화로는 <인랑>, <골든슬럼버>, <1987>, <마스터>, <가려진 시간>, <검사외전>, <검은 사제들>, <두근두근 내 인생>, <군도 : 민란의 시대>, <더 엑스>, <카멜리아>, <초능력자>, <의형제>, <전우치>, <M>, <그놈 목소리>, <우리들의 행복한 시간>, <형사 Duelist>, <매직>, <늑대의 유혹>, <그녀를 믿지 마세요>, <1%의 어떤 것>, <위풍당당 그녀> 등이 있다.

수상경력으로 2017년 제16회 뉴욕아시아영화제 아시아스타상, 2010년 제30회 한국영화평론가협회상 남우연기상, 2005년 제26회 청룡영화상 인기스타상, 2005년 제41회 백상예술대상 인기상, 2005년 제28회 황금촬영상 신인 남우상 외 다수가 있다.

ad45
 

한상형 기자 han@lecturernews.com

<저작권자 © 한국강사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48
ad51
ad49
default_news_ad3
ad37
ad41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ad39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4
set_P1
default_side_ad3
ad44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