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서울식물원 첫 여름맞이 행사 '보타닉썸머나이트'… 여름밤 낭만 온실 야간 특별관람

기사승인 2019.07.24  09:00:00

공유
default_news_ad1

- '북라운지' 동화구연․북테라피, 전시학술워크숍 연계체험도 열려

<사진=서울시청>

 

[한국강사신문 이미숙 기자] 서울시는 2019 서울식물원 여름맞이 행사 '보타닉썸머나이트'를 진행한다고 밝혔다.

지난 5월 정식 개원해 첫 여름을 맞은 '서울식물원'이 1년 중 단 4일, 하루 500명만이 입장할 수 있는 온실 야간 특별관람 행사를 연다. 8월 7일(수)부터 8월 10일(토) 온실 야간 산책을 비롯해 7~8월 다채로운 행사가 열린다.

서울 최초의 도시형 식물원인 서울식물원은 지난해 10월 11일 임시 개방한 이후 올해 5월 1일 정식 개원했으며, 6월 말까지 320만 명이 다녀갔다.

'온실 야간 산책'은 8.7(수)~8.10(토) 매일 19:30부터 입장이 시작된다. 하루 500명 한정, 사전 예약으로만 진행되며 참가비는 연령에 관계없이 1인 3,000원이다.(36개월 미만 무료)

매일 19:00부터 현장에서 티켓을 배부할 예정이며, 19:30 입장해 21:00 폐장시간 전까지 퇴장하면 된다.

서울식물원 개방 이래 처음 공개하는 야간 온실은 천장에 256색 LED가 적용되어 있어 해가 지면서 무지갯빛으로 천천히 물들어가는 환상적인 온실을 관람할 수 있는 것이 특징이다. 특히 야간 특별 관람기간 동안 19:50~20:30 지중해관 로마광장에서는 클래식, 퓨전국악 등 수아레(soirée, 저녁 공연)가 열려 여름밤의 낭만을 더해 줄 예정이다.

'온실 야간 산책'은 7.24(수) 10:00부터 서울식물원 홈페이지(botanicpark.seoul.go.kr)를 통해 예약할 수 있다. 사전 예약이 빠르게 마감될 수 있으니 관람을 원하는 일자를 미리 확인해 두는 것이 좋다.

온실 관람이 끝난 뒤에는 화려한 조명으로 호수원을 밝히는 분수와 보행데크를 따라 산책을 거닐며 여름밤의 무더위를 식힐 수도 있다.

<사진=서울시청>

바쁜 일상으로 멀리 휴가를 떠나지 못하는 시민들을 위해 식물문화센터 안에서 즐길 수 있는 다채로운 이벤트도 마련되어 있다.

7.27(토)~8.18(일) 프로젝트홀1(식물문화센터 1층)이 2천 권의 책과 식물이 전시되는 '보타닉 북라운지'로 꾸며진다. 인조잔디와 빈백소파에 앉아 편안하게 책을 읽을 수 있는 공간으로, 8월까지 주말마다 책 이벤트가 진행된다.

7.27(토)을 시작으로 토요일마다 국내 유명 동화작가의 구연동화가 열리며, 일요일에는 성인을 대상으로 심리상담 후에 알맞은 식물과 책을 처방해 주는 북테라피 행사가 진행된다.

8.3(토)에는 16:00~17:30 선큰플라자(식물문화센터 1층)에서 아카펠라, 마임 등 공연이 열리는 '청춘 마이크 버스킹'이 진행되며, 8.7(수)~8.9(금)에는 프로젝트홀1(식물문화센터 1층)에서 식물이 등장하는 영화(시티라이트, 슈퍼미니 등)를 상영한다.

8.10(토)에는 식물문화센터 2층에서 '제1회 서울식물원 전시학술워크숍'이 열린다. 식물원 전시방향에 대한 분야별 학술연구 결과를 발표하고, 각 연구 주제와 연계한 체험 프로그램이 진행된다.

백제 무령왕 관식에 나타난 식물문양을 살펴보고 종이금관 만들기, 청대 화법랑 기명의 화문(花紋)에 나타난 이슬람 미술에 대해 알아보고 터키 전통예술 '에브루아트'를 체험해 보는 프로그램이 마련된다. 그밖에 압화, 전통민화 체험도 열릴 예정이다.

보타닉 북라운지 행사, 전시학술워크숍 체험 프로그램은 서울식물원 홈페이지(botanicpark.seoul.go.kr)를 통해 사전 예약해야 참여할 수 있다. 서울식물원 여름맞이 특별 행사와 관련한 상세한 일정과 내용은 홈페이지 '새소식'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문의 02-2104-9783)

이원영 서울식물원장은 "서울식물원이 첫 여름을 맞아 시민들께 특별한 추억을 선사하고자 온실 야간 개장 행사를 마련했다"며 "밤에만 볼 수 있는 온실의 아름다움을 느껴보시길 바라며, 앞으로도 서울식물원의 다양한 매력을 지속 발굴해 선보일 것"이라고 말했다.

ad45
 

이미숙 기자 Kus12suk@naver.com

<저작권자 © 한국강사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48
ad51
ad49
default_news_ad3
ad37
ad41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ad39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4
set_P1
default_side_ad3
ad44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