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차이나는 클라스, 장대익 교수의 “찰스다윈의 인생을 바꾼 갈라파고스 여행의 전말은?” 특강

기사승인 2019.07.10  19:30:00

공유
default_news_ad1
서울대학교 장대익 교수 <사진=JTBC 차이나는 클라스>

[한국강사신문 정헌희 기자] 오늘 10일(수) 21시 30분 JTBC ‘차이나는 클라스-질문 있습니다’(이하 ‘차이나는 클라스’)에서는 서울대 자유전공학부 장대익 교수가 ‘다윈의 눈으로 세상을 보다’를 주제로 문답을 나눈다. 배우 남보라가 신입생으로 합류해 첫 번째 수업에 나선다.

최근 진행된 ‘차이나는 클라스’ 녹화에서 장대익 교수는 “찰스 다윈은 세상을 바꾼 과학자지만 천재는 아니었다”라고 전해 궁금증 자아냈다. 장대익 교수는 다윈이 의사였던 할아버지와 아버지를 따라 16세에 의대에 진학하지만 2년 만에 포기하고 이후 남미 탐험을 떠난 이야기로 화제를 옮겼다.

당시, 4년 10개월 동안 비글호를 타고 탐험을 하며 새로운 세상을 만난 다윈은 우연히 간 갈라파고스섬에서 서로 부리가 다른 새들을 채집하게 됐다. 그리고 그 새들을 조류학자에게 보낸 후 충격적인 답변을 듣게 됐다는 것. 다윈의 인생을 바꾼 갈라파고스섬 이야기는 본 방송에서 공개된다.

이날 홍진경은 “진화는 항상 좋은 방향으로 변하는 것이냐”라고 물었고, 장대익 교수는 “그것 또한 진화론에 대한 오해다”라며 다윈 이전에 진화론을 주장했던 ‘라마르크의 용불용설’에 관해 설명했다.

설명을 듣던 홍진경은 “노력으로도 기린의 목이 길어질 수 있으니 100% 틀렸다고는 할 수 없지 않냐”라고 다시 물었다. 이에 장 교수는 강수진 발레리나의 발을 예로 들며 “노력으로 획득한 형질은 대물림되지 않는다”라고 답변해 모두를 쉽게 이해시켰다는 후문.

장대익 교수가 전하는 흥미진진한 진화 이야기는 오늘 10일(수) 21시 30분에 방송되는 JTBC ‘차이나는 클라스-질문 있습니다’에서 확인할 수 있다.

ad45
 

정헌희 기자 gaeahh17@gmail.com

<저작권자 © 한국강사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48
ad51
ad49
default_news_ad3
ad37
ad41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ad39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4
set_P1
default_side_ad3
ad44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