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EBS 한국기행] 수잔 샤키야와 배성동 작가의 여름이면 울주, ‘영남알프스로 범 찾아가세’

기사승인 2019.06.24  19:30:00

공유
default_news_ad1
<사진=EBS>

[한국강사신문 정헌희 기자] 오늘 24일(월) 21시 30분 EBS <한국기행>에서는 여름이면 울주 ‘영남알프스로 범 찾아가세’가 방송된다. 초록의 땅으로 유혹하는 6월. 울주에는 백두대간 등줄기가 경상남·북도에 솟구쳐 하늘과 가장 가까운 곳에 닿아 있는 곳, ‘영남알프스’가 있다.

가지산, 신불산 등 해발 1000m 이상 고봉준령들은 이편저편에 따라 서로 다른 풍광을 그리고 특색을 담는다. 너른 산의 인심과 금빛 모래사장 펼쳐진 바다의 품 찾아 울주로 향하는 사람들. 여전히 사랑할 수밖에 없는 그곳, 울주로 떠난다.

△제1부 영남알프스로 범 찾아가세 : 해발 1,000 미터가 넘는 9개의 산세가 어우러져 유럽의 알프스처럼 아름답다는 ‘영남알프스’. 그 속에는 범에 대한 이야기가 곳곳에 남아 있다. ‘울주세계산악영화제’의 홍보대사로 범의 왕국에 초대된 주인공, 수잔 샤키야 씨는‘영남알프스 오딧세이’의 저자 배성동 작가와 함께 한반도 마지막 범의 흔적을 찾아 나섰다.

<사진=EBS>

반구대 암각화에 새겨진 23마리의 ‘범’은 7,000년 전 영남알프스를 호령하던 주인이 누구인지 알려준다. 범이 다니던 ‘사냥꾼 길’부터 지역 주민의 입을 통해 알려진 새끼를 키우던 범굴, 범이 뛰놀던 ‘범바위’까지.

1960년 잡힌 표범을 마지막으로 더는 자취를 찾을 수 없지만, 영남알프스에는 여전히 범의 이야기가 살아 숨 쉰다. 영남알프스도 식후경, 손맛 좋은 주인이 끓여낸 칼국수 한 그릇에는 울주의 산과 바다가 담겨있다.

별이 쏟아지는 밤, 예로부터 달을 술잔에 담아 마셨다는 간월재로 달빛 기행에 나선 이들. 영남 알프스의 여름밤은 두 산(山) 사나이에게 또 어떤 이야기를 들려줄까.

ad45
 

정헌희 기자 gaeahh17@gmail.com

<저작권자 © 한국강사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48
ad51
ad49
default_news_ad3
ad37
ad41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ad39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4
set_P1
default_side_ad3
ad44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