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EBS 세계테마기행] 이수련과 함께 알프스 산골 기행 “구름 위의 산책”

기사승인 2019.06.24  18:40:00

공유
default_news_ad1
<사진=EBS>

[한국강사신문 정헌희 기자] 오늘 24일(월) 20시 40분 EBS <세계테마기행>에서는 배우 이수련과 함께 알프스 살곤 기행 제1부 ‘구름 위의 산책’이 방송된다.

희고 높은 산이란 뜻의 알프스! 유럽 대륙 중남부에 길게 뻗어 있는 산맥으로 스위스, 프랑스, 오스트리아 등 무려 8개국에 걸쳐져 있어 가장 하늘과 가까운 곳, 유럽의 지붕으로 불린다.

5월부터 본격적인 여름 시즌을 맞는 알프스. 푸른 초원과 순백의 만년설이 강렬한 대비를 이루며 사람들을 유혹한다.

스위스를 제치고 가장 넓은 산맥을 품고 있는 진짜 알프스의 나라, 오스트리아, 그리고 잘 알려지지 않았지만 알프스의 숨은 보석 같은 남부 독일, 시종일관 짜릿하고 가슴 뛰는 경험들로 가득한 그 산골 속으로 ‘알프스 한 달 살이’하러 떠나보자.

△제1부 구름 위의 산책 : 해발 2973m 독일의 지붕이라 불리는 추크슈피체(Zugspitze)는 뮌헨에서 당일치기도 가능해 알프스를 만끽한다면 쉽고 저렴하게 갈 수 있는 곳이다. 5월부터 본격적인 여름 시즌을 맞는 알프스. 하지만 도착한 그곳은 온통 겨울 왕국이다.

<사진=EBS>

우연히 만난 토박이 아저씨 덕에 빙하호수에서 멋진 시간을 보낸다. 골목마다 화려한 프레스코 벽화가 장식된 가르미슈-파르텐키르헨(Garmisch-Partenkirchen) 마을은 로마 시대부터 상인들의 교역로였던 곳. 6대째 운영하는 마을의 오래된 식당에선 매일 저녁 바이에른의 전통 구애춤, 슈플라틀러(Schuhplattler)가 펼쳐진다. 허벅지와 무릎, 신발을 내리치는 독특한 춤에 도전해 본다.

산골로 들어가는 100년 전통의 증기기관차 칠러탈반(Zillertalbahn)은 상쾌한 기분으로 알프스를 누비게 한다. 열차에서 만난 할아버지는 60년 전 와본 이 풍경을 아내에게 보여주고 싶어 다시 한번 열차에 올랐다. 노부부와 함께 여행의 흥을 돋는 아코디언 연주자에 빠져 행복한 시간을 보내고, 때마침 소에게 먹일 풀들을 작업하던 농부 아저씨를 만나 알프스에서 동물들과 함께 행복하게 살아가는 삶을 엿본다.

구름 위에 산다는 부부가 있어 향한 바트라이헨할(Bad Reichenhall). 깊은 골짜기, 깎아지르는 능선을 따라 무려 4시간 등산 끝에 산 정상에서 산장지기 부부를 만난다. 독일의 ‘6대 아름다운 산장’ 중 하나로도 뽑혔다는 비밀의 아지트. 파노라마처럼 펼쳐진 풍경을 만끽하며 구름 위의 산책을 즐긴다.

ad45
 

정헌희 기자 gaeahh17@gmail.com

<저작권자 © 한국강사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48
ad51
ad49
default_news_ad3
ad37
ad41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ad39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4
set_P1
default_side_ad3
ad44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