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영화 <죽은 시인의 사회> “로빈 윌리엄스 주연, 카르페 디엠! 인생을 낭비하지 마라!”

기사승인 2019.05.15  12:10:00

공유
default_news_ad1
<사진=네이버 영화>

[한국강사신문 한상형 기자] 오늘 15일(수) 13시 30분부터 16시까지 영화채널 CGV에서 영화 <죽은 시인의 사회(Dead Poets Society)>가 방송된다.

1990년 5월 19일 개봉된 피터 위어 감독, 로빈 윌리엄스 주연의 <죽은 시인의 사회>는 관람객 평점 9.57, 네티즌 평점 9.38을 받은 128분 분량의 드라마영화다. 한국에서는 2016년 8월 17일 재개봉되기도 했다.

영화 <죽은 시인의 사회>는 미국 최고의 명문 사립 고등학교인 웰튼 아카데미에 새로 부임해 온 국어 교사 존 키팅과 6명의 그의 제자들이 이뤄 내는 가슴 뭉클한 이야기를 다룬 작품이다.

<사진=네이버 영화>

획일화되고 출세만을 고집하는 교육의 말로를 분명히 보여주는 작품으로 졸업생 70% 이상이 미국의 최고 명문 대학으로 진학하는 웰튼 아카데미, 전원 기숙사 생활을 하면서 철저하고 엄격한 교육을 받는 영재 고등학교에서 벌어지는 스승의 진정한 의미를 알아가는 영화다.

목표 설정과, 그 목표에 대한 정당성은 학교와 부모가 내려줄 뿐이다. 그런 웰튼 아카데미에 존 키팅이 국어 교사로 부임하면서 변화가 일어나기 시작한다. 키팅 역시 웰튼 아카데미 출신이지만 색다른 교육 방법으로 학생들을 사로잡는다. 앞날을 스스로 설계하고 그 방향대로 나아가는 일이야말로 세상 그 어떤 것보다 소중하다 고 가르친다. 그리고 그것이 얼마나 어려운 일인지 학생들 스스로 깨우치게 한다.

획일화되고 출세만을 고집하는 교육이 어떤 결과를 낳는지 이 소설은 분명히 보여준다. 키팅 선생은 학생들에게 ‘카르페 디엠’ 곧 ‘오늘을 즐겨라’라고 말한다. 이것은 학교와 학부모들이 강요하는 미래에 도전하는 자유정신을 상징하는 말이다.

<사진=네이버 영화>

"총명한 젊은이 여러분!" 그러고 나서 갑자기 교탁 위로 훌쩍 뛰어올라갔다. 교탁 위로 올라간 그는 학생들의 얼굴을 일일이 훑어보았다. "오! 선장님! 나의 선장님!" 키팅 선생은 연극 대사 같은 말마디를 잔뜩 감정을 넣은 채 학생들을 향해 외쳤다. 그리고는 눈을 부릅뜨고 학생들을 둘러보았다.

"내가 읊은 시구가 어디에서 인용된 건지 아는 사람 없나? 누구 없나? 아무도?" "사진에 귀를 대 봐! 어서! 들리지? 뭐가 들리지?" 학생들은 조용했고, 몇몇 학생들은 주저하면서도 사진에다 귀를 갖다 대어 보았다. 그 순간 어디선가 나지막이 속삭이는 소리가 들려왔다. 학생들은 일순간 알지 못할 전율감을 느꼈다.

"카르페 디엠" 키팅이 쉰 목소리를 내며 나지막이 속삭이고 있었다. 그리고 계속해서 다그치듯 말했다. "오늘을 즐겨라! 자신들의 인생을 헛되이 낭비하지 마라!"

ad45
 

한상형 기자 han@lecturernews.com

<저작권자 © 한국강사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48
ad51
ad49
default_news_ad3
ad37
ad41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ad39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4
set_P1
default_side_ad3
ad44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