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영화 <나의 펜싱 선생님> “클라우스 해로 감독, 희망을 선물한 전직 펜싱선수 감동실화”

기사승인 2019.05.15  08:17:00

공유
default_news_ad1
<사진=네이버 영화>

[한국강사신문 한상형 기자] 오늘 15일(수) 7시 50분부터 9시 55분까지 영화채널 스크린에서 영화 <나의 펜싱 선생님(The Fencer)>이 방송된다.

2015년 개봉된 클라우스 해로 감독, 메르트 아반디, 우르술라 라타셉, 리사 코펠 주연의 <나의 펜싱 선생님>은 98분 분량의 핀란드 드라마영화다.

네이버 영화가 소개하는 영화 <나의 펜싱 선생님> 속으로 들어가 보자.

"아이들에게 '희망'을 선물한 전직 펜싱 선수의 감동 실화!"

<사진=네이버 영화>

에스토니아 펜싱 선수 '엔델'은 독일군의 강제 징집으로 2차 세계대전에 참전하게 된다. 이후 나치가 패망하면서 소련군들은 에스토니아에서 독일군으로 활동했던 이들을 찾아 수감시킨다. 스탈린의 철권통치가 시작된 1953년, 펜싱도 그만두고 에스토니아의 작은 마을로 도망쳐온 '엔델'은 자신의 신분을 숨기며 시골 학교의 체육교사로 살아간다.

나무막대기로 펜싱 검을 만들어 펜싱클럽을 연 '엔델'. 아이들에게 펜싱은 그저 신기하고 흥미롭기만 하다. 교장은 펜싱이 반사회주의적 엘리트 운동이라며 이를 저지하지만, 소련 당국의 눈치만 보며 살아가던 주민들은 아이들이 변화되는 모습을 보며 '엔델'을 적극적으로 응원하기 시작한다. 그러던 어느 날, 레닌그라드로부터 펜싱대회 참가신청서가 날아오고 대회에 참가하면 자신의 신분이 밝혀질 수 있는 상황 속, 아이들의 희망을 지켜주고 싶은 '엔델'은 선택의 기로에 놓이게 되는데.

ad45
 

한상형 기자 han@lecturernews.com

<저작권자 © 한국강사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ad46
ad47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4
set_P1
default_side_ad3
ad44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