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EBS 특집다큐] 한마음고등학교 김재복·장정호 선생님을 만나본다! ‘괜찮아, 선생님이 있잖아’

기사승인 2019.05.13  08:36:00

공유
default_news_ad1
<사진=EBS>

[한국강사신문 정헌희 기자] 오늘 13일(월) 21시 50분 EBS 특집다큐에서는 ‘우리들의 선생님 제1부 괜찮아, 선생님이 있잖아’가 방송된다. 교권이 땅에 떨어지고, ‘스승의 그림자도 밟지 말라’는 말은 옛말이 되었다고 하지만, 여전히 열정을 다해 우리의 교육 현장을 지키고 있는 선생님들이 있다.

EBS(사장 김명중)는 오는 15일(수), 스승의 날을 맞아 가르침에 지치지 않고 나아가 우리나라 교육의 방향을 제시해주는, 이 시대 진정한 선생님들의 리얼 스토리를 담은 특집 다큐 ‘우리들의 선생님’ 3부작을 5월 13일부터 15일 21시 50분에 방송한다.

▲제1부 괜찮아, 선생님이 있잖아 : ‘진짜’ 선생님이란 어떤 모습일까? 학생들은 말한다. 함께 놀 수 있는 친구 같은 선생님이라고. 오는 15일(수) 스승의 날을 맞아 학생들의 꿈을 응원하는 <한마음고등학교> 김재복, 장정호 선생님을 통해 우리가 원하는 진짜 선생님의 모습을 고민해본다

주변에 보이는 것이라곤 논과 밭. 그 한가운데 위치한 <한마음고등학교>. 한 학급 20명, 전교 생 60명인 이 학교는 모든 것이 조금 다르다. 수업 중에 졸거나 휴대폰을 봐도 선생님은 야단치지 않는다. 마을개천 청소를 하는 환경수업에 아프다며 엄살을 부려도 선생님은 속아준다. 조금씩, 천천히 지켜보며 아이들이 마음의 문을 열 수 있도록 선생님은 기다려준다.

<사진=EBS>

“억지로 시키면 안 되고 계속 수업을 하면 분명히 변화가 있어요.(장정호 선생님)” 전교생이 기숙사 생활을 하는 이 학교는 먹고 자고 공부하는 아이들의 집이자 놀이터이며 학교다. 하나부터 열까지 아이들을 챙기며 보살피는 학생주임 김재복 선생님은 누구하나 보이지 않으면 무슨 일이 있지나 않은 지 걱정이다. 동물을 보살피고 농작물 심는 법을 가르치며 아이들을 어루만지는 장정호선생님은 아이들이 원하는 것은 뭐든지 해주고 싶다.

선생님의 무시에 상처 입은 세진이, 친구들의 왕따로 마음의 문을 닫은 란이, 병원까지 다녔던 지선이까지, 아이들은 선생님의 보살핌 속에서 자신의 꿈을 찾아가고 있다. 그 아이들 곁에서 선생님은 말한다. “얘들아 힘들면 얘기해, 부르면 달려갈게, 선생님이 있잖아” 상상을 현실로 만드는 천안 한마음고등학교의 김재복, 장정호 선생님을 만나본다.

ad45
 

정헌희 기자 gaeahh17@gmail.com

<저작권자 © 한국강사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48
ad51
ad49
default_news_ad3
ad37
ad41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ad39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4
set_P1
default_side_ad3
ad44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