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암사동 유적지, 세계문화유산 종묘, 정동 일대 답사’ 서울역사편찬원, 무료 가족답사 진행

기사승인 2019.04.22  10:40:00

공유
default_news_ad1
2018년 가족답사 정동일대 <사진=서울역사편찬원>

[한국강사신문 이미숙 기자] 2019년 바쁜 일상에 지쳐 아이와의 시간을 보내지 못한 서울 시민들이 서울 역사를 아이들과 함께 배우고 싶다면, 가족답사에 참여해 보기를 추천한다.

가정의 달 5월, 호국의 달 6월을 맞이하여 서울역사편찬원(원장 이상배)은 가족과 함께 야외 활동을 준비하는 어린이 자녀를 둔 시민들을 위해 2019년 가족답사 운영 일정을 발표했다.

2019년 가족답사는 서울 암사동 유적, 세계문화유산에 등재된 종묘, 정동 일대 등을 답사할 예정이다.

올해 그 첫걸음을 서울 암사동 유적에서 시작한다. 5월 18일(토) 암사동 일대, 5월 25일(토) 종묘, 6월 1일(토) 정동 일대 등 총 3차례 답사가 예정되어 있다.

답사의 현장강의는 고대‧조선시대・근현대를 전공한 역사학자들이 진행한다. 전문가들과 서울시내 유적지를 걸으며, 고대부터 근현대까지의 역사를 어린이들 눈높이에 맞춰 쉽게 이해할 수 있도록 구성했다.

참가는 4시간 정도로 진행되며, 도보 및 산행에 무리가 없는 어른 혹은 어린이라면 누구나 가능하다. 참가대상은 매회 15팀씩 추첨을 통해 선발되며, 선정된 시민은 답사에 필요한 개인용품(물, 간식, 모자 등)을 준비하여 행사당일 참가하면 된다.

서울역사문화답사에 관한 사항은 서울역사편찬원 홈페이지(http://history.seoul.go.kr) > 서울역사 함께하기 > 서울역사 문화답사에서 알아볼 수 있고, 보다 자세한 사항은 서울역사편찬원(02-413-9511)로 문의하면 된다.

이상배 서울역사편찬원장은 “향후 다양한 콘텐츠를 개발하여 어린이의 눈높이에 맞는 답사를 운영할 계획이며, 책으로만 접했던 서울 2천년의 역사를 역사학자들과 현장에서 직접 체험하고 느낄 좋은 기회라고 생각한다.”라고 말했다.

 

ad45
 

이미숙 기자 Kus12suk@naver.com

<저작권자 © 한국강사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ad48
ad51
ad49
default_news_ad3
ad37
ad41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ad39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4
set_P1
default_side_ad3
ad44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