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WK리그 15일 개막 “경주한수원, 구미스포츠토토, 보은상무, 서울시청, 인천현대제철 등 8개 팀 참가”

기사승인 2019.04.15  09:10:00

공유
default_news_ad1
<사진=대한축구협회(KFA)>

[한국강사신문 한상형 기자] 대한축구협회(KFA)는 2019 WK리그가 4월 15일 개막해 11월 11일까지 약 7개월간 펼쳐진다고 밝혔다. 5월 14일부터 6월 30일까지는 2019 FIFA 프랑스 여자월드컵 일정에 따라 리그가 잠시 중단된다. 여자월드컵은 6월 7일부터 7월 7일까지다. 한국여자축구국가대표팀은 2015년 캐나다에서 열린 여자월드컵에 이어 2회 연속 16강 진출에 도전한다.

한편 2019 WK리그 미디어데이 행사가 지난 11일 오후 축구회관에서 열렸다. 2019 WK리그에는 지난 시즌과 마찬가지로 경주한수원, 구미스포츠토토, 보은상무, 서울시청, 수원도시공사, 인천현대제철, 창녕WFC, 화천KSPO 등 8개 팀이 참가한다. 이날 행사에는 각 팀의 감독과 대표 선수들이 참석해 올 시즌의 목표와 각오에 대해 밝혔다.

<사진=대한축구협회(KFA)>

강력한 우승 후보로는 역시 인천현대제철이 손꼽혔다. 인천현대제철은 지난해 챔피언결정전에서 경주한수원을 상대로 극적인 승리를 거둬 통합 6연패의 대업을 달성했다. 베스트 일레븐의 대부분이 국가대표일 정도로 공수 모두 탄탄한 전력을 갖춘 인천현대제철은 다른 팀들의 감독과 선수들로부터도 “가장 우승에 근접해 있다”는 평을 얻었다.

최인철 인천현대제철 감독은 “통합 7연패가 목표다. 보다 과학적이고 체계적인 시스템을 구축해 준비하고 있다. 챔피언의 면모를 다시금 보여주겠다”고 밝혔다. 주장 정설빈 역시 “선수들 모두 스스로와의 싸움을 하고 있다. 작년보다 더 빠르고 재미있는 경기를 보여주도록 노력할 것”이라며 자신감을 보였다.

반면 지난 시즌 정규리그 2, 3, 4위를 차지했던 경주한수원, 수원도시공사, 구미스포츠토토의 견제도 만만치 않을 것이라는 의견도 많았다. 경주한수원은 새롭게 부임한 어용국 감독의 지휘 아래 전은하, 노소미, 안혜인, 김소이, 강태경 등을 영입해 전력을 보강했다. 여민지, 이정은 등을 영입한 수원도시공사의 기세도 만만치 않다. 구미스포츠토토는 쌍둥이 자매 곽민영, 곽민정 등을 영입하며 여민지, 곽미진 등 이적 선수의 공백을 메웠다.

어용국 경주한수원 감독은 “지난해 준우승의 여세를 몰아 올해 우승에 도전하겠다”고 밝혔고, 박길영 수원도시공사 감독은 “작년 미디어데이에서 목표가 우승이라고 했더니 어디서 나오는 자신감이냐는 이야기를 많이 들었다. 그렇지만 올해도 목표는 우승”이라며 의지를 드러냈다. 손종석 구미스포츠토토 감독 역시 “상위권에서 인천현대제철을 언제든 위협할 수 있도록 할 것”이라며 인천현대제철의 독주가 쉽지 않을 것임을 예고했다.

ad45
 

한상형 기자 han@lecturernews.com

<저작권자 © 한국강사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4
set_P1
default_side_ad3
ad44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