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여에스더 서울대학교 박사의 『나는 왜 영양제를 처방하는 의사가 되었나』

기사승인 2019.04.13  15:12:00

공유
default_news_ad1
<사진=TV조선>

[한국강사신문 한상형 기자] “전 세계 수십 억 인구가 매일같이 먹고 있는 영양제, 질도 가격도 천차만별! 영양제의 올바른 가치와 알맞은 사용법을 과학적 근거를 바탕으로 명쾌하게 제시한다. 영양제 신봉자도, 영양제 무용론자도 반드시 알아야 할 영양제의 진실을 밝힌다.”

TV조선 ‘아내의 맛’, MBC ‘전지적 참견시점’ 등에 출연 중인 여에스더 박사의 저서 『나는 왜 영양제를 처방하는 의사가 되었나(메디치미디어, 2016)』는 영양제의 필요성과 가치를 알리기 위해 역발상적인 방법을 선택했다. 영양제 무용론을 말하는 이들의 5가지 주장을 먼저 제시하고, 이것들이 왜 잘못되었는지 조목조목 짚어감으로써 결국 우리가 영양제를 먹어야 하는 이유를 설득력 있게 치환해나간다.

여에스더의 『나는 왜 영양제를 처방하는 의사가 되었나』에서는 2015년, 영국의 정통 일간지 가디언은 미국인의 85%가 권장 섭취량에 못 미치는 비타민과 미네랄을 섭취하고 있다는 충격적인 기사보도 등을 다룬다. 2004년, 미국 식품 의약국(FDA)과 미국 환경보호국(EPA)은 사상 최초로 생선 섭취를 제한해달라는 합동 권고문을 발표했으며, 생선 속에 함유된 수은 등의 중금속 때문이다. 당시 미국 여성의 7%에서 허용치를 넘어서는 수은이 발견됐다는 사실 등도 설명한다.

여에스더의 『나는 왜 영양제를 처방하는 의사가 되었나』에서는 제시한 기사, 연구 결과 등을 통해 결국 현대인은 심각한 영양 결핍 상태에 놓여 있다는 것을 알려준다. 잘 먹고 있는 것 같지만 사실 그렇지 않은 실정이다. 건강하게 오래 살고 싶다면 균형 잡힌 식사와 운동, 충분한 수면 등 기본적인 건강 수칙을 잘 지키는 게 무엇보다 중요하다. 이것만으로는 부족하다. 심각한 환경오염과 화학약품 사용 등으로 우리가 일상적으로 먹는 식품 속 영양소는 파괴되거나 고갈된 지 오래다. 식품만으로 우리 몸에 필요한 영양소를 충분히 섭취하기 어려운 시대인 것이다. 게다가 바쁜 현대인은 기본적인 건강 수칙조차 지키기가 버겁다. 하루 한 끼 제대로 챙겨 먹기가 어렵고, 늘 운동 부족과 수면 부족에 시달린다. 영양 불균형은 불을 보듯 뻔하다.

여에스더의 『나는 왜 영양제를 처방하는 의사가 되었나』에서 저자가 시종일관 강조하는 것은 ‘영양제는 약이 아닌 식품’이라는 사실이다. 영양제는 본질적으로 식품이기 때문에 안전하며, 식품이기 때문에 각종 약물 섭취로 영양소 결핍이 우려되는 사람들에게 더 필요하다고 말한다. 게다가 간편하다. 내 건강을 배려하는 방법으로 이만큼 쉬운 것이 없다. 물과 함께 알약을 삼키는 습관 하나면 된다.

내 몸속 결핍된 영양소를 채워주는 식품! “영양제는 약이 아닌 식품이다”

우리나라 사람들에게 가장 부족한 영양소이자 사람들이 가장 많이 찾는 영양제는 무엇일까? 첫 번째는 종합 비타민제다. 이어서 저자는 비타민 D, 칼슘·마그네슘 복합제제, 오메가-3, 프로바이오틱스, 비타민 C를 추천하면서, 이 6가지 영양제의 효능과 선택 기준, 섭취가 필요한 사람, 섭취 방법 등에 대해 자세히 짚어준다.

종합 비타민제를 한번 들여다보자. 종합 비타민제는 우리가 매일 먹어야 하는 많은 양의 채소와 과일에서 비타민과 미네랄만 알약으로 농축해 담은 것이다. 항산화 작용과 항피로 작용을 통해 노화를 늦추고 각종 질병을 예방하는 데 도움이 된다. 또한 각종 미네랄과 미량원소가 이상적인 비율로 들어 있어 영양소의 균형을 맞출 수 있는 기본 영양제가 된다. 그렇다면 어떤 종합 비타민제가 좋은 것일까?

TV조선 ‘아내의 맛’, MBC ‘전지적 참견시점’ 등에 출연 중인 서울대 의학박사 출신인 여에스더 박사는 종합 비타민제를 고르는 두 가지 기준을 첫째, 천연 성분이 많이 함유된 제품을 골라라, 둘째, 철분과 비타민 A 함량을 대폭 줄인 종합 비타민제를 고르라고 말한다. 이러한 기준이 필요한 이유와 그 효과에 대해 알기 쉽게 설명한다. 특히 어떤 사람에게 종합 비타민제가 더욱 필요한지도 알려준다. 만성질환 때문에 각종 약물을 복용하고 있는 사람, 하루 1200kcal 이하로 섭취하면서 다이어트하는 사람, 늘 피로한 사람, 난임 부부 등은 종합 비타민제의 섭취를 적극 권장한다.

일상생활에서 필요한 영양제뿐 아니라 내 몸 상태에 따라 어떤 영양제를 먹으면 좋은지도 쉽게 확인할 수 있다. 저자 여에스더는 20여 년의 진료 경험과 의학적 개연성을 바탕으로, 10가지 증상 및 질병에 따른 영양제를 추천한다. 피로할 때, 다이어트 중일 때 등 우리가 일상에서 필요로 하는 영양제부터, 임신 중이거나 치매가 걱정될 때와 같이 특수한 상황에서 도움이 되는 영양제까지 꼼꼼하게 일러준다.

한편 저자 여에스더는 에스더포뮬러 대표이사다. 배우자는 의학채널 비온뒤 대표이자 서울대 의학박사인 홍혜걸이다. 영양이 건강의 기본이라고 믿는 의사다. 일반인을 위한 건강 정보를 이해하기 쉽게 전달해주는 전문가로 정평이 나 있다. 영양과 기능의학을 현대 의학에 접목하기 위한 연구에 정진하고 있으며 방송과 강연, 학회 활동을 통해 대중과 의사들에게 영양의 중요성을 알리는 일에도 많은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서울대학교 의과대학을 졸업하고 동 대학원에서 예방의학 박사 학위를 받았다. 서울대학교 가정의학과 초빙교수를 지냈으며 KBS 라디오 ‘건강365’, TV조선 ‘홍혜걸의 닥터콘서트’를 진행했다. 최근 TV조선 예능프로그램‘아내의 맛’, MBC 예능프로그램 ‘전지적 참견시점’ 등에 출연 중이다. 저서로는 『13세까지의 건강이 아이의 머리를 좌우한다』, 『노화와 성인병을 일으키는 주범 나잇살』 등이 있다.

ad45
 

한상형 기자 han@lecturernews.com

<저작권자 © 한국강사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ad46
ad47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4
set_P1
default_side_ad3
ad44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