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EBS 극한직업] 자동차의 무한 변신은 어디까지? 외형 복원·래핑·정밀세차

기사승인 2019.04.10  13:48:00

공유
default_news_ad1
<사진=EBS>

[한국강사신문 정헌희 기자] 오늘 10일(수) 22시 45분 EBS <극한직업>에서는 ‘자동차의 무한 변신, 외형 복원과 래핑’이 방송된다. 헌차를 새 차처럼 만드는 사람들이 있다. 자동차 손상 부위를 고르게 펴는 판금과 단 0.1g의 오차도 허용하지 않는 페인트 도장 작업! 여기에 필름지 시공만으로 새 차처럼 만들어 주는 래핑과 정밀 세차까지. 자동차 무한 변신의 현장, 찾아가 보자.

▲자동차 원형 복원! 판금과 도장 : 2018년 12월 말 기준 국내 자동차 대수는 2,300만 대를 돌파했다. 그야말로 일상의 필수품이 된 자동차! 아끼던 차에 흠집이 나면 차주의 마음에도 상처가 나기 마련이다. 차의 손상을 새 것처럼 탈바꿈시키는 판금과 도장 작업. 눈으로는 잘 보이지 않는 미세한 손상을 확인하기 위해서 베테랑 작업자는 촉각까지 이용해 차체의 기울어짐을 판단한다.

차와 같은 색을 만들기 위해서, 적게는 아홉 가지에서 많게는 15~16가지의 도료를 섞어야 한다. 미세한 차이로도 색이 확 변하기 때문에, 단 0.1g의 오차도 없이 완벽하게 조색해 손상 이전과 똑같은 상태로 구연해야 하는 베테랑 작업자! 자동차 원형 복원을 위해 고군분투하는 현장을 들여다본다.

<사진=EBS>

▲자동차 환골탈태! 래핑과 정밀 세차 : 한 통계에 따르면, 차주 열 명 중 네 명은 5년 이내에 새 차로 교체한다. 하지만 차를 바꾸지 않고도 새 차처럼 만들어주는 방법이 있다. 도배지를 붙여 인테리어 하듯 자동차 필름지를 붙여 도색한 것처럼 색을 바꿔주는 래핑! 기포 하나, 주름 하나 없이 완벽한 시공을 위해서는 쭈그리거나 누운 자세로 몇 시간을 유지해야 한다. 전체 래핑의 경우 2박 3일 정도 소요되다 보니 작업자들은 어깨와 목, 관절 마디마디 안 아픈 곳이 없다고 한다.

한편 서울의 한 정밀 세차 업체. 요즘 인기 있는 것은 보닛 안 엔진부에서 휠 안쪽, 의자까지 탈거해 새 차처럼 깨끗하게 만드는 정밀 세차! 작업자들은 외장, 내장 그리고 배관 사이사이를 장비를 바꿔가며 섬세하게 작업한다. 더욱 정밀한 세차를 위해 구비해 놓은 도구의 수만 무려 1,000여 개 가까이 된다고 하는데. 자동차 무한 변신을 책임지는 사람들의 이야기가 펼쳐진다.

ad45
 

정헌희 기자 gaeahh17@gmail.com

<저작권자 © 한국강사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ad46
ad47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4
set_P1
default_side_ad3
ad44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