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프로야구 개막 “삼성 라이온즈의 외인특급 맥과이어, 개막전 기선제압 나선다!”

기사승인 2019.03.23  10:14:00

공유
default_news_ad1
<사진=KBO>

[한국강사신문 한상형 기자] KBO는 삼성 라이온즈가 외국인 선발 특급 덱 맥과이어를 내세워 개막전 기선 제압에 나선다고 밝혔다.

3년 연속 가을 무대를 밟지 못한 삼성은 외국인 선수 영입에 심혈을 기울였고 맥과이어와 저스틴 헤일리를 새 식구로 맞이했다. 이들은 일본 오키나와 캠프에서 열린 연습경기와 시범경기를 통해 외국인 원투 펀치로서 손색이 없다는 평가를 받았다.

특히 맥과이어는 일찌감치 1선발로 낙점될 만큼 기대를 한 몸에 받고 있다. 16일 대구 LG전서 시범경기 첫선을 보인 맥과이어는 5이닝 2피안타 2볼넷 7탈삼진 무실점으로 상대 타선을 잠재웠다. 최고 구속 149km를 찍으며 직구와 슬라이더, 커브, 체인지업 등 다양한 구종을 점검했다.

지난해 하위권 전력으로 분류됐던 삼성은 올 시즌 5강 다크호스로 꼽힌다. 외국인 원투 펀치의 활약에 대한 기대감이 높아졌기 때문. 정규시즌 개막전 선발 중책을 맡은 맥과이어가 첫 단추를 잘 끼운다면 올 시즌 더 높은 곳을 바라볼 수 있다. 맥과이어가 첫 등판에서 어떤 모습을 보여줄지 기대되는 이유다.

NC는 외국인 투수 에디 버틀러를 내세운다. 콜로라도 로키스, 시카고 컵스, 텍사스 레인저스에서 뛰었던 그는 올 시즌 한국땅을 처음 밟았다. 150km 안팎의 빠른 직구와 투심 패스트볼, 체인지업, 슬라이더, 커브 등 투구 레퍼토리가 다양하다. 버틀러는 16일 광주 KIA전서 첫선을 보였고 5이닝 4피안타 1사구 2탈삼진 2실점을 기록했다. 

ad45
 

한상형 기자 han@lecturernews.com

<저작권자 © 한국강사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ad46
ad47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4
set_P1
default_side_ad3
ad44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