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서울자유시민대학, 지자체 최초 명예시민학사 381명 배출

기사승인 2019.03.14  14:13:00

공유
default_news_ad1

- 명예시민학위 취득자, 시민연구회 등 정책파트너 및 일자리 연계 활용

[한국강사신문 이미숙 기자] 서울시(시장 박원순)는 서울자유시민대학이 3월 14일(목) 오전 11시 서울시청 다목적홀(8층)에서 제1회 명예시민학위수여식을 개최하고, 전국 지방자치단체 중 최초로 명예시민학사 381명을 배출한다고 밝혔다.

명예시민학위는 서울자유시민대학의 강좌를 일정 기준 학사-100시간, 석사-누적 300시간, 박사-누적 500시간 이상 이수한 학습자에게 서울특별시장 명의의 학위를 수여하는 제도로, 시민들의 지속적인 배움에 대한 동기 부여 및 학습의욕 고취를 위해 ’18년 도입하였다.

서울자유시민대학은 ’13년 문을 열어 지난해까지 6년간 총 1,398개의 강좌에 65,196명의 학습자가 참여하였고, 81세의 최고령 학위취득자와 23세 최연소 학위취득자를 포함하여 올해 처음으로 381명의 명예시민학사를 배출하게 되었다.

이번 학위수여식은 서울자유시민대학 학습자 및 강사가 공연자로 나선 축하무대와 박원순 서울특별시장의 학사대표자 학위수여로 진행되며, 800시간 이상의 강좌를 이수한 학습우수자 15명에 대한 시상도 이뤄질 예정이다.

축하공연은 서울자유시민대학의 자발적 연구 및 학습실천을 위한 모임인 시민연구회에서 활동하고 있는 ‘체임버오케스트라’와 지난해 ‘가슴으로 느껴보는 클래식 음악’(뚝섬학습장)을 강의한 권희준 교수가 소속된 남성 4인조 그룹 ‘퀸 스틀러’가 맡아 학위수여식의 의미를 더욱 빛낼 계획이다.

특히, 이번에 명예시민학사를 취득하는 시민들 중에는 특별한 이력을 가진 학습자들이 있어 눈길을 끈다.

왕** 학습자(40대)는 인지능력 부족으로 학습에 어려움이 있었지만 시민대학의 지속적인 독려와 학습 이력 관리를 통해 명예로운 시민학사의 주인공이 됐다. 다양한 인문학 강좌를 통해 자아 존중감을 높이게 됐다는 그는 “앞으로도 지속적인 학습과 시민연구회 활동으로 시정참여, 정책연구 등 활동 범위를 넓히고 싶다.”고 소감을 밝혔다.

또한, 서울자유시민대학 본부 개관(’18.4월) 기사를 접하고 시민대학을 찾게된 김** 학습자(70대)는 공공기관 퇴직 후 무력감을 느끼던 중에 시민대학 인문학 강좌를 통해 “나이나 수강료 걱정 없이 무엇인가를 배우며 내가 ‘나아진다’는 느낌이 새로운 자극이 되었다.”고 밝혔다.

서울자유시민대학은 올해 명예시민학사 381명(’18년 수료자 기준)을 시작으로 2022년까지 명예시민학·석·박사 총 3,000명 배출을 목표로 하고 있으며, 명예시민학위를 받은 분들을 서울특별시의 정책파트너로 활용하는 한편 평생학습 관련 일자리에도 연계할 계획이다. 명예시민석사는 학사 학위 취득이후 200시간(누적 300시간) 이상을, 박사는 석사 학위 취득이후 200시간(누적 500시간) 이상 강좌를 이수하고 사회참여 활동과 연구과제 수행 등을 충족해야 하며, 이를 위한 필수 수강과목 등 구체적인 기준은 올해 상반기 마련 예정이다.

서울자유시민대학은 학위 취득자가 시민연구회 등 지속적인 학습활동을 통해 시정참여, 정책연구 등 정책파트너로 활동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한편, 시민기자단(서울시평생교육진흥원), 모두의 학교(모두아띠) 자원봉사 및 학습매니저(서울자유시민대학), 평생학습코디네이터(자치구 평생학습관), 평생교육전문가(동네배움터) 등 일자리와도 확대·연계할 예정이다.

박원순 서울시장은 “어느 때보다 어려운 시절이다. 하지만 어려울수록 ‘평생학습’을 해야 하는 이유는 배움이야말로 살아갈 힘을 키우고 나 자신을 지키는 원동력이기 때문이다. 가장 강하고 명예로운 시민력을 갖춘 여러분의 오늘을 진심으로 축하한다”며 “서울자유시민대학의 명예시민학위는 빠르게 변화하는 사회적 요구에 부응하는 평생학습의 소중한 결실이다. 시민과 함께 성장하는 행복한 평생학습 도시조성을 위해 노력하며 여러분 배움의 길에 늘 함께 동행 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서울자유시민대학은 오는 25일(월)부터 본부(종로구 송월길 52)와 권역별 학습장(시민청·은평·뚝섬·중랑·금천), 28개 연계 대학까지 총 34개 학습장에서 정규 강좌를 운영할 예정으로, 수강 신청은 3.7.(목)부터 서울시평생학습포털(http://sll.seoul.go.kr)에서 선착순 진행 중이다.

자세한 내용은 서울시평생학습포털(http://sll.seoul.go.kr)이나 서울특별시평생교육진흥원 시민대학국(02-739-4462)으로 문의하면 된다.

ad45
 

이미숙 기자 Kus12suk@naver.com

<저작권자 © 한국강사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ad46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4
set_P1
default_side_ad3
ad44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